[보도자료]2019년 단체교섭 돌입 > 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조합뉴스

[보도자료]2019년 단체교섭 돌입

페이지 정보

작성자 정책부장 작성일19-04-02 13:49 조회281회 댓글0건

첨부파일

본문

4/1() 단체교섭 상견례 진행, 4/4()부터 매주 2차례씩 개최

 

주요 협상안 2019년 임금인상, 단체협약 갱신, 통상임금 해소를 통한 신규인력 채용과 노동조건 개선, 부산지하철 공공성과 안전 관련 현안 등

 

2016년 노동조합의 공공성 강화 및 안전 확보 파업에 맞서 사측은 성과연봉제와 안전분야 비정규직화 등 구조조정 강행 후 극단적 노조 탄압 자행

 

부산지하철 사측의 반성과 사과 선행될 때 새로운 노사관계로 전환, 공공성과 안전 강화로 이어져 

 

 

부산지하철 노사는 어제(4/1 ) 오후3시 본사 7층 회의실에서 2019년 단체교섭 상견례를 가졌습니다. 교섭은 44() 1차 교섭을 시작으로 매주 2차례씩 진행되며, 노동조합 최무덕 위원장과 공사 이종국 사장을 대표위원으로 노사 각각 11명의 교섭위원이 참가합니다. 단체교섭 안건으로 2019년 임금 인상, 단체협약 갱신, 통상임금 해소를 통한 신규인력 채용과 노동조건 개선, 부산지하철 공공성과 안전 관련 현안 등이 다뤄집니다.

 

단체교섭 사측 대표위원인 부산교통공사 이종국 사장은 지난 1월 취임 후 부산지하철 핵심 가치로 공공성과 안전을 선언했습니다. 노동조합은 역대 경영진들의 효율성 위주 운영이 낳은 공공성과 안전 가치 훼손을 끊임없이 경고해왔습니다. 노사가 이런 인식에 따라 공공성과 안전에 중점을 두고 단체교섭의 원만한 합의가 이뤄진다면, 부산지하철은 새로운 전기를 마련할 것입니다.

 

부산지하철은 2016년 이후 극심한 갈등과 혼란을 겪었습니다.

부산지하철 사측은 2016년 성과연봉제를 강제 도입하고, 1호선 연장구간 다대선 개통을 빌미로 안전 분야 구조조정을 통해 비정규직을 대량 양산했습니다. 20172재창조 프로젝트를 발표하여 안전인력 1,000명 감축 추진 계획을 세웠습니다. 공공기관의 존립 근거를 무너뜨리는 행태였습니다.

 

노동조합은 부산지하철 공공성과 안전을 요구하며 22일간 3차례 파업 투쟁을 진행했습니다. 부산지하철 사측은 조합원 850명 직위해제, 노조간부 7명 해고, 33명 중징계 등 극단적 노조 탄압을 자행했습니다. 또한 노동조합과 노조간부에 대해 15억 원에 이르는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걸었습니다.

 

노조간부 해고 및 중징계는 노동위원회에서 부당징계로 판정 났습니다. 조합원 850명에 대한 직위해제는 사측 스스로 철회했습니다. 정당성 없는 노조탄압의 결과로 부산지하철 공공성과 안전만 훼손되었습니다.

 

노동조합 최무덕 위원장은 신임 이종국 사장 취임 후 221일 열린 부산교통공사 6기 비전선포식에 전례없이 참석했습니다. 최위원장은 이날 축사를 통해 공공성과 안전을 중심으로 한 공사의 새로운 비전에 노조는 적극 협력할 것을 공언했습니다. 다만, 성과연봉제 강행, 구조조정과 비정규직 양산 등 공사의 과거 잘못된 정책과 이를 거부한 노동조합과 조합원에 대한 탄압에 대해 진상규명을 통한 통렬한 반성과 사과가 선행되어야 한다고 지적한 바 있습니다.

 

노동조합은 단체교섭 시작에 맞춰 부산지하철 사측에서 이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을 기대합니다. 이런 과정을 거쳐 올해 단체교섭에서 공공성과 안전을 중심에 두고 서로 존중하는 협상을 진행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부산지하철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해야 합니다. 아울러 취임 후 공공성과 안전을 중심으로 적극적 행보를 펼치고 있는 이종국 사장의 열정에 진정성이 더해질 것입니다.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부산광역시 금정구 중앙대로 2238 후생관2층  TEL : 051-678-6190   FAX : 051-509-4282
[민주노총/공공운수노조/부산지하철노동조합]

Copyright © 부산지하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