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연대본부]시민들의 안전을 위한 부산지하철노동조합의 파업은 정당하다! > 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조합뉴스

[의료연대본부]시민들의 안전을 위한 부산지하철노동조합의 파업은 정당하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정책부장 작성일19-07-11 10:28 조회175회 댓글0건

첨부파일

본문

오거돈 부산시장과 이종국 부산교통공사 사장은 파업사태 해결하라!

시민들의 안전을 위한

부산지하철노동조합의 파업은 정당하다!

 

79() 2030분 부산교통공사 노사 간의 교섭 결렬 후 710() 새벽 5시 첫차부터 부산 지하철노조는 파업에 돌입했다.

 

이번 파업은 전적으로 부산교통공사 사측의 이기적이고 무책임한 태도 때문이다. 부산교통공사는 1인승무제, 무인운전, 1인 역사 운행 등 위험의 외주화를 통해 시민안전의 책임을 방기해왔다. 2017년 다대구간을 연장 개통하여 운영하는데 183명이 필요했으나 단 한명도 정규직으로 채용하지 않은 것 등이 그 증거다.

 

이에 부산지하철 노동조합은 지난 4월 교섭당시 법원에서 사측이 조합원에게 지급하라고 판결내린 통상임금 임금 상승분 300억 원을 받지 않을 테니 안전인력 확충에 사용할 것을 요구했다. 심지어 근로기준법 개정으로 내년부터 추가되는 공휴일 임금상승분 70억 원 역시 오로지 안전인력을 확충하는데 쓰자고 제안했다. 사측이 노동자에게 당연히 줘야할 임금 상승분을 시민들을 위한 안전한 대중교통, 양질의 일자리 확충을 위해 쓰자고 말한 것이다. 시민의 안전과 공공성을 위해 노동조합은 큰 결단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부산교통공사는 이를 거부하고 부산시민의 안전을 내팽개쳤다.

 

노동조합은 교섭 내내 인력확충을 최우선 과제로 제시하며 최종 교섭에서 임금인상안조차 기존 4.3%에서 1.8%로 낮추는 등의 막판 노력까지 했지만, 부산교통공사는 모든 제안과 협상을 거부하며 결국 파업까지 초래했다.

 

그러나 이종국 부산교통공사 사장은 부산지하철 노동조합의 정당한 파업에 대해 부산시민을 상대로 한 전쟁’, ‘적폐라고 말하며 막말을 일삼고 있다. 이에 한술 더 떠서 오거돈 부산시장은 시민들이 노조의 파업을 얼마나 납득할 수 있겠냐는 말을 페이스북에 게시하며, 파업상황을 시민들에게 재난문자로 발송했다. 교통공사와 부산시는 어디까지 바닥을 보일 참인가?

 

부산지하철노동조합의 이번 파업은 비정규직 청소노동자들까지 함께하는 뜻 깊은 투쟁으로서 너무나 정당한 투쟁이다. 의료연대본부는 안전한 지하철, 공공부문의 좋은 일자리를 만들기 위한 의미있는 파업 투쟁에 나선 부산지하철조합원들의 투쟁에 적극적인 지지와 연대를 보낸다. 부산 시장과 부산교통공사 사장은 하루빨리 파업사태를 해결하고, 부산시민의 안전인력을 충원하라!

 

2019.7.10.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부산광역시 금정구 중앙대로 2238 후생관2층  TEL : 051-678-6190   FAX : 051-509-4282
[민주노총/공공운수노조/부산지하철노동조합]

Copyright © 부산지하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